과기정통부, 뉴젠스·한국수력원자력·SK네트웍스서비스·유엔젤에 이음 5G 주파수 공급 완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뉴젠스(대표 임영필),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SK네트웍스서비스(대표 김윤의)와 유엔젤(대표 유지원)에게 이음5G 주파수 공급(뉴젠스는 기간통신사업자 등록 포함)을 11월 28일에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의 혁신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음5G 전국 확산을 추진중에 있다. 이번에 주파수를 공급받은 한국수력원자원공사·뉴젠스·SK네트웍스서비스·유엔젤은 원전안전·문화·물류·R&D분야에 이음5G를 적용하여, 서울뿐만 아니라 창원, 익산, 울진 등 전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이음5G 주파수공급으로 인해 이음5G 주파수 할당을 받은 사업자는 9개 기관으로 늘었으며, 이음5G 주파수 지정은 6개 기관이 받게 되었다. < 이음5G 주파수 할당‧지정 현황(2022년 11월 28일 기준) >

할당(9)네이버클라우드(’21.12월), 엘지씨엔에스(’22.3월, 6월), SK네트웍스서비스(‘22.5월, 11월),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22.8월), CJ올리브네트웍스(’22.8월), KTMOS북부(’22.9월), 세종텔레콤(’22.9월), 위즈코어(’22.10월), 뉴젠스(‘22.11월)
지정(6)해군(’22.9월), 한국전력(’22.9월), KT(’22.9월), 한국수자원공사(’22.10월), 유엔젤(‘22.11월), 한국수력원자력(’22.11월)

 ※ (주파수할당) 통신사업자가 기업·방문객 등 타인에게 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파수 이용

(주파수지정) 기관이 무선망 활용을 통한 자기 업무‧R&D 등의 추진을 위한 주파수 이용 과기정통부는 이번 이음5G 주파수 공급을 통해 원전 안전관리 및 재난 대응 통신망 활용, 모션센싱 기술 기반의 실환경 놀이기구 체험, 로봇기반 물류 운용, 로봇 검사 및 사내 인트라넷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4.7㎓ 및 28㎓ 대역의 신청 주파수 대역 전체를 공급하기로 하였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안전관리 및 재난 대응 통신망 활용을 위해 화재 등으로 유선망 장애 시 이음5G 통신망으로 자동 전환되도록 이중화하고, 재난 발생 시 원전 현장 여건에 최적화된 고화질 영상, AI 분석 등을 통해 VR 현장 상황 중계 서비스로 신속히 대응할 것이다.

또한, 뉴젠스는 28㎓ 대역의 이음5G 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와이파이로는 불가능했던 놀이기구의 실시간 대용량 영상·모션 데이터 전송을 구현함으로써 현장과 동일한 몰입·체감형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을 추진한다. < 11.28. 공급 예정인 이음5G 주파수 할당‧지정 주요 내용 >

분야기관지역주파수주요내용
원전안전한국수력원자력울진4.7㎓원전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통신망 활용
R&D유엔젤성남4.7㎓사내 인터넷, 로봇 검사 등 서비스 실증에 활용
문화 등뉴젠스서울4.7㎓/28㎓실감형 놀이기구 체험 서비스 제공
안양본사 내 로봇, AR/VR, 장비 등 실증
물류SK네트웍스서비스창원4.7㎓로봇기반 지능형물류창고 서비스 제공
익산4.7㎓인공지능 기반 로보틱스 물류이송 서비스 제공


과기정통부 박윤규 제2차관은 “이번 주파수공급은 기존 통신기술로 해결하지 못한 실환경 놀이기구 체험을 이음5G로 해결하고자 하는 것과 원전안전, 물류 등 분야에서 지방에도 이음5G 활용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면서. “정부는 이음5G가 본격 확산될 수 있도록 국내외 우수사례 전파, 지속적인 제도개선 등 민·관 소통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